카테고리 찾아보기

보험 소식

보험모집·계약과정 위법행위, 최대 5배 징벌적 손해배상

민원해지 노컷뉴스 2019-03-25 15:44 전재수 의원, 보험업권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 추진전 의원 "실효성 있는 보험소비자 보호 환경 조성 할 것" 앞으로 보험모집·계약과정 위법행위에 대해 최대 5배까지 징벌적 손해배상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부산시당위원장, 북ㆍ강서구갑, 정무위원회)은 보험회사의 손해배상 책임 범위 확대와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을 골자로 한 '보험업법

치매보험 ‘과열’…”보험사기 악용 우려”

치매보험 연합뉴스 2019-03-21 19:48 지난 1월 출시된 한 대형 생명보험사의 치매보험. 중증 치매뿐만 아니라 경증 치매까지 보장한다고 설명돼 있습니다. 보장범위가 확대된 것은 다른 보험사들도 마찬가지입니다.KB손보와 메리츠화재도 경증 치매 진단만 받아도 2,000만원을 지급합니다. 경증 치매에서 좀더 나빠지면 3,000만원을 추가로 줍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보험사들에 보낸

보험설계사 수수료, 첫해 최대 1200%로 제한

보험설계사 한국경제 2019-03-10 18:05 이달 말 수수료 체계 개편안 발표 수수료 분할지급, 보험사별 자율로분급 선택 설계사에겐 인센티브중도 퇴직해도 선급수수료는 보장 금융당국은 보험 판매 첫해 설계사에게 지급하는 수수료를 월 보험료의 최대 1200%로 제한할 방침이다. 또 수수료 분급제도를 도입하지만 적용 여부는 회사별 자율에 맡기는 쪽으로 잠정 결론내렸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월보험료 1천원도 안되는 ‘미니보험’ 인기… 주의할 점은?

미니보험 소비자가 만드는 신문 2019-03-10 보험 꺼리는 2030 세대 인기...보장 범위와 기간 체크 필수 지난해부터 보험사들이 보장을 최소화하고 보험료를 낮춘 ‘미니보험’을 잇따라 출시하고 있다. 쉬운 가입방법과 1000원 미만의 저렴한 보험료로 2030 젊은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지만 보장 범위가 좁고 기간도 천차만별이어서 가입 시 주의가 요구된다. 보험업계에 따르면

A생보, SNS상 치매간병보험 불완전판매 논란…금감원 종합검사 타깃되나

치매보험 쿠키뉴스 2019-03-09 04:00:00 A생명보험의 치매보험이 때아닌 불안전판매(금융 상품을 소비자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상태에서 판매하는 것)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가장 큰 원인은 SNS상에서 무분별한 광고로 상품에 대한 설명이 미흡할 수 있다는 우려다. 9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A생명보험은 치매환자 1인당 연간 관리비용을 고려해 치매 단계별 보장을 강화한 ‘치매간병보험' 상품을 최근

금감원 눈 부릅뜨자 생보사 ‘의료자문’ 주춤…손보사는 여전

의료자문 소비자가 만드는 신문 2019-03-07 생보사 30% 줄였지만, 손보사 1% 감소 수준 # 췌장암, 의료자문 결과는 경계성 종양? 경기도 부천시에 사는 이 모(여)씨는 지난해 11월 췌장암 진단을 받았다. 췌장에서 종양이 발견돼 추가 검사를 했더니 암으로 확인된 것이었다. 이 씨는 수술 후 암 진단서를 발급받고 손해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했다. 하지만 보험사에서는

금감원장 “과감한 혁신” 주문한 보험 TF…조용히 종료

고지의무 위반 해지 조선비즈 2019-02-21 10:25 약관 쉽게 개선하는 방안, 금융위 TF와 겹치면서 힘 빠져윤 원장, 보험산업 개선 약속했지만 3주 넘도록 발표 안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지난해 9월 보험 소비자 권익 개선을 위해 꾸린 보험산업 감독혁신 태스크포스(TF)가 별다른 성과없이 종료됐다. TF는 이달 초 보험 약관 용어 개선과 신계약비 지급 방식 전환 등 보험 소비자 보호 방안을

대법원 “육체노동 정년 60세→65세”…30년 만에 바뀌어

가동연한 조선일보 2019-02-21 14:28 사람이 일해서 돈을 벌 수 있는 마지막 나이인 가동연한(稼動年限)을 60세가 아닌 65세로 봐야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1989년 가동연한을 55세에서 60세로 높인 이후 30년 만에 처음 바뀐 것이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1일 물놀이 사고로 사망한 아이의 부모 박모씨 등 3명이 수영장 운영업체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보험업계, 금융사가 제기한 소송 비율 ‘감소’

보험 소송 신아일보 2019-02-20 11:40 생·손보 전년 동기 대비 0.34% 포인트, 0.2% 포인트 ↓ 보험사들이 금융당국의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정책’에 따라 분쟁 소송을 줄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명보험협회와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의 분쟁 소송비율은 각각 0.21%와 0.9%로 전년 동기 대비 0.34%포인트, 0.2%포인트 낮아졌다. 소송 제기

보험 실질수익률 공개… 중도해지 부추기나

저축성 보험 서울경제 2019-02-10 17:14:33 만기 유지가 이득인 '저축성 보험'특성상 초기 1~2년은 마이너스카드 부가서비스 축소 반대 등금감원 '소비자 보호' 역주행 논란 ... 이번 수익률 공개 방안은 윤석헌 금감원장이 실무진에 도입을 직접 주문한 대책이다. 윤 원장은 “보험사들이 사업비를 먼저 떼어 내 고객들에게 위험을 전가시키고 실질 수익률을 제대로 알려주지도 않는다”며 취임 이후